로딩중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방문을 환영합니다.
건 강 소 식

외출 시 마스크 착용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된 요즘. 마스크 속 무너지고 지워지는 메이크업과 트러블로부터 피부를 지키는 방법을 알아보자. 

 

 

img.jpg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감염자의 기침이나 재채기할 때 나오는 침 등의 작은 물방울을 통해 확산된다고 알려지면서 사람이 붐비는 실외는 물론 실내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예방 차원에서 마스크 착용은 필수지만, 얼굴의 반을 덮는 마스크를 출근부터 퇴근시간까지 착용하고 있으려니 답답하기 일쑤. 아침에 공들여 한 메이크업은 한 시간만 지나도 마스크 때문에 지워져 있고, 피부는 환절기를 맞아 예민해질 대로 예민해졌다. 피부도 코로나19 위기 경보 수준과 함께 ‘심각’으로 격상된 것이다. 

마스크를 장시간 사용하다 보면 피부가 자극받을 뿐만 아니라 좁쌀 여드름 같은 피부 트러블도 유발한다. 와인피부과 김홍석 원장은 마스크 안에 습기가 차면 피부 장벽이 손상된다고 설명한다. 마스크 내 습기와 열기로 인해 피부 기능이 손실되면서 피부 장벽이 무너진다고. 고온 다습한 여름과 비슷한 마스크 속 환경은 피지 분비량을 증가시켜 트러블을 유발하기도 한다.

 

 

게다가 현재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일회용 마스크는 폴리에스테르나 폴리에틸렌 같은 합성 섬유와 접착제로 만들어져 마스크와 접촉한 부위는 피부염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 김홍석 원장은 마스크 접촉면의 위생에 신경 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10분 이상 환기하는 것은 물론이고, 트러블이 발생했을 경우 바로 새 마스크로 교체해주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 

그렇다면 트러블 케어에는 어떤 성분의 제품을 써야 할까? 마스크를 쓰면 피부가 저절로 보습이 될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지만 절대 오산이다. 김홍석 원장은 오히려 피부 장벽이 무너지면서 피부가 더 건조하고 예민해진다고 설명한다. 따라서 피부의 수분을 유지하고 외부 자극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세라마이드나 나이아신아마이드 성분이 포함된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트러블이 올라올 낌새가 있다면 피부 진정에 효과 있는 판테놀, 센텔라 아시아티카 성분이 함유된 제품을 선택할 것. 트러블 초기 진압에 실패해서 염증이 생겼다면 피부 조직의 재생을 돕는 아시아틱애시드나 마데카식애시드 성분이 들어 있는 제품이나 비판텐 연고도 좋다.

 

 

 

 

 

▷▷▷▷▷더보기

포인트랭킹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초안 10점
2위 친환경 10점